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국제

형제에 주던 왕권, 아들 주려다… 사우디판 '이방원의 난'

조선닷컴

    ▲ 사우디아라비아의 서른두 살 왕세자 무함마드 빈살만이 이달 초부터 자신보다 서른 살 많은 사촌형 등 유력 왕자 최소 11명과 수십 명의 전·현직 장관, 종교인을 긴급 체포하는 등 숙청의 칼날을 휘두르고 있다. 평소 헬기를 잘 안 타는 왕자가 의문의 헬기 추락사를 당하고 왕자 일가족이 어디론가 사라지는 등 전례 없는 일들이 잇달아 발생했다. 조선왕조 태종 이방원이 일으킨 피의 숙청을 방불케 하는 사우디판 '왕자의 난'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 기사 더 자세히 보기

    입력 : 2017.11.09 09:27

    최신스토리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