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뉴스

2017년 5월, 한국인이 가장 좋아한 프로그램 1위 '무한도전'

  • 한국갤럽에 따르면 2017년 5월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TV프로그램으로 지난달에 이어 MBC '무한도전'이 1위를 차지했다.

    MBC '무한도전'은 '진실게임', '어느 멋진 날', '히든카드', '미래예능연구소' 등의 특집을 선보이며 선호도 9.9%로 휴식기 복귀 후 2개월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시사 프로그램 최초 3개월 연속 1위를 기록했던 JTBC '썰전'은 선호도 8.4%로 2위를 차지했다. 선호도는 지난달과 비슷하지만 '무한도전'이 본격화 되고, 제19대 대통령 선거가 막을 내리는 등 복합적인 원인이 작용했다.

    3위는 종영을 앞둔 KBS1 드라마 '빛나라 은수'가 선호도 6.1%로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갔고,  발리 근처의 작은 섬에서 작은 한식당을 운영한 tvN '윤식당', 로펌 배경 서스펜스 멜로 SBS 드라마 '귓속말'과 5월 19일 종영이 5위 안에 올랐다.

    이외에 JTBC '아는 형님', 3.9%, MBC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 MBN '나는 자연인이다', SBS '미운 우리 새끼',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가 10위 안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