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뉴스

소득 높을 수록 복권 더 많이 샀다··· 복권 구매하는 연령과 직업은?

매년 새해 소망을 묻는 질문에 '로또 당첨'은 꾸준히 새해 목표로 꼽힌다. 일주일의 삶의 활력소가 되는 복권은 지난해 얼마나 구매했을까? 복권을 구매하는 연령과 직업 등 '2016 복권 국민 의식'에 대해 알아보자.
  • 복권위원회가 공개한 '2016 복권 국민 인식도 조사'에 따르면 최근 1년 이내 복권을 구매한 사람은 전체 성인 국민 4,100만 명 중 55.9%인 2,300만명으로 조사됐다.

  • 소득이 높을수록 복권을 더 많이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복권 구매자 2명 중 1명이 매달 400만원 이상을 버는 중산층 이상 계층이었다.

    복권을 구매한 가구 소득별 구매 비율을 보면 400만원 이상이 52.1%로 가장 많았다. 이어 '300~399만원'이 24.1%, '200~299만원' 13.5%, '199만원 이하' 10.2%의 순이었다. 소득이 낮은 저소득층이 복권을 더 많이 살 것이란 일반상식을 깨는 조사 결과다.

  • 복권을 구매하는 연령·직업별로는 30~50대 남자, 자영업자, 사무직·관리직·전문직(63.5~79.1%)에서 많이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20대·60대 이상 여자, 농어민, 학생(15.2~31.5%)은 복권을 적게 구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 1회 구매 금액(로또 기준)은 '5,000원 이하'가 56.5%로 가장 많았고, '5,000원 초과 1만원 이하' 35.1%, '1만원 초과'가 8.4%로 1만원 이하 소액 구매가 전체의 91.6%를 차지했다. 주로 복권 구매 장소는 '복권방'이 53.9%, '편의점' 29.6%가 대부분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