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라이프

항생제의 역습, 오·남용으로 인한 부작용

조선닷컴 인포그래픽스팀

    항생제는 병원성 세균을 죽이거나 증식을 막는 데 사용하는 약이다. 1928년 최초의 항생제 ‘페니실린’ 개발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개발된 항생제만 해도 200가지에 달한다. 항생제는 임질이나 매독, 결핵 등 과거에 치료가 불가능했던 질환을 치료 가능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오·남용할 경우 세균 중 일부에서 유전자변이가 발생해 항생제 효과가 없어지는 내성이 생기게 된다. 특히, 슈퍼박테리아에 감염될 경우 치료할 약이 없어지게 되는 것이다.

    입력 : 2016.10.25 17:47 | 수정 : 2016.10.25 17:47

    최신스토리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