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라이프

'가을의 상징' 은행나무, 알고보니 사랑꾼!

조선닷컴 인포그래픽스팀

    노란 빛으로 물든 도심의 가로수 길을 걷다 보면 지뢰밭을 건너듯 폴짝폴짝 뛰어다니는 사람들을 종종 만날 수 있다. 바로 은행나무 열매에서 나는 고약한 냄새를 피하기 위해서이다. 은행나무가 고약한 냄새를 품고 있는 건 새와 곤충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고 환경에 적응하기 위한 노력 때문이라고 한다. 그래서 일까? 은행나무는 3억 5천 년 전에도 지구상에 존재했던 몇 안 되는 생물 가운데 하나로 바퀴벌레와 함께 ‘살아 있는 화석’이라 불린다.

    입력 : 2016.10.11 20:10

    최신스토리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