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라이프

長壽 돕는 유익균, 질병 부르는 유해균

조선닷컴 인포그래픽스팀

    ▲ 사람의 장 점막에는 100조 마리가 넘는 장내세균이 살고 있다. 종류만 400~500가지이며, 세균의 무게를 모두 합하면 1~1.5㎏ 정도 된다고 한다. 종류에 따라 원기둥·공·스프링 모양을 띠고 있고, 크기는 0.5~5㎛(100만분의 1m)다. ▶ 기사 더 자세히 보기

    ▲ 태아일 때는 장내세균이 없다. 태어날 때 산도(産道)에 있는 젖산균(유산균, 유익균의 일종)이나, 주위에 있던 균들이 입을 통해 뱃속에 들어가면서 장내세균이 정착하기 시작한다. 그 이후에는 나이가 들면서 균의 수나 종류 등이 계속 변한다. ▶ 기사 더 자세히 보기

    ▲ 유익균의 수를 늘리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방법은 크게 두 가지다. 유익균 증식은 돕고 유해균 증식은 막는 식품을 섭취하거나, 유익균의 먹이가 되는 영양분을 공급하는 것이다. ▶ 기사 더 자세히 보기

    입력 : 2013.05.08 09:06

    최신스토리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