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정치

58%가 "原電 줄이자"면서… "전기료 얼마든 부담"은 5%뿐

조선닷컴 인포그래픽스팀

    ▲ 4·11 총선 정책 여론조사에서 원자력 발전소를 폐쇄·축소하고 무상급식·보육·의료 등 무상복지 정책은 적극적으로 추진하되 세금은 더 내기 어렵다는 응답이 다수를 이뤘다. 얻기만 하고 내지는 않겠다는 '공짜 심리'가 발동하고 있는 것이다. ▶ 기사 더 자세히 보기

    입력 : 2012.03.26 09:19

    최신스토리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