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경제

반도체 전쟁서 日·대만 초토화시킬 무기 확보

    ▲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20나노급 D램 반도체 양산에 들어감으로써 일본·대만의 후발업체에 비해 최소 6개월에서 길게는 1년6개월 이상 기술 격차를 벌릴 수 있게 됐다. 세계 3위인 일본 엘피다 메모리는 지난 5월 "기술력에서 삼성을 앞서겠다"고 호언했지만, 아직 제대로 된 제품을 양산하지 못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일본 엘피다가 삼성전자에 비해 6~9개월가량 뒤처져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 기사 더 자세히 보기

    입력 : 2011.09.22 09:32

    최신스토리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