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정치

저축은행 부실사태는 DJ·盧·MB정부의 '합작품'

    ▲ 정부가 저축은행 사태의 책임공방과 관련, "과거 정권의 잘못일 뿐 현 정부의 책임이 아니다"면서 선 긋기에 나섰다.

    금융감독원이 98개 저축은행의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사업장 470여곳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힌 24일,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번 저축은행 부실 사태의 본질은 지난 정권에서 저축은행을 이용한 부실과 비리가 횡행했기 때문"이라고 이번 조사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김대중 정권 당시 신용금고를 저축은행으로 바꾸면서 많은 부실이 잉태됐고, 노무현 정권에서는 부동산 PF대출이 무분별하게 늘어나면서 그 부실이 확대됐다"면서 "그 과정에서 정치적인 이권이나 외압이 작용한 것이 있는지를 이번 조사와 검찰 수사를 통해 파헤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 더 자세히 보기

    입력 : 2011.05.25 09:42

    최신스토리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